미드 '빅뱅이론'에 카메오로 등장한 두 과학계 인사 by self_fish

과학과 SF 너드(nerd)를 위한 쌀나라 시트콤 빅뱅이론은 지금까지 시즌을 거듭하면서 그러한 컨셉에 맞는 깜짝 게스트들이 등장해 큰 웃음을 주었다. 하지만 난 SF너드들의 전공필수 과목 중 하나인 스타트랙 시리즈를 이수하지 못했을 뿐더러 쌀나라 TV 배우들의 얼굴 역시 모르니 그런 카메오들의 등장에도 큰 감흥을 느낄 수는 없는 따로국밥 애청자였다. 그러나 시즌 4에선 모처럼 내 관심영역인 과학계 쪽에서 거물급 인사 두 분이 카메오로 등장해 내 배꼽에 잔잔한 파문을 일으키고 가셨다.

Neil deGrasse Tyson & Sheldon (동영상 링크)

시즌 4의 7편에서는 쉘든이 명왕성의 지위를 박탈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흑인 박사님에게 항의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 분이 바로 닐 디그래스 타이슨(Neil deGrasse Tyson)이다. 이 분은 천체 물리학자이자 미국 자연사박물관 부설 헤이든 천문관Hayden Planetarium의 관장님으로 있으며 컬럼리스트로도 활약하고 있다.

많은 과학 교양서를 집필하였으며 과학 다큐의 단골 손님이자 미국의 우주 정책 수립에도 많은 역할을 맡고 있는 잘나가시는 타이슨 박사님은 천문학에서의 그의 공헌을 높이 평가하여 국제천문연맹에서는 한 소행성에 그의 이름을 따서 13123 Tyson(1994KA)이라고 명명하였다.

2006년에 국제천문연맹(IAU: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은 명왕성의 행성으로서의
지위를 박탈당하고 왜소행성dwarf planet으로 분류한다. 그 이유는 명왕성의 궤도가 다른 행성들의
궤도와는 너무 벗어나 있으며 명왕성 궤도 밖에서도 그와 비슷한 크기와 구성물질의 소행성들이
속속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아쉽게도 이 분의 책은 일반인이 읽기에는 어렵고 문체도 딱딱하다

국내에는 그의 책이 두 권 출판되었다. 먼저 2005년도에 출판된 [오리진Origins]. 도널드 골드스미스와의 공저인 이 책은 빅뱅부터 시작하여 외계 생명체의 유무까지 천체 물리학의 전반적인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출판사의 말과는 달리 배경지식이 없는 분들이 읽기에는 쉽지 않은 책이다.
2008년에 출판된 [우주교향곡Death by Black hole]은 [자연의 역사Natural History]라는 잡지에 기고했던 컬럼들을 모아 책으로 엮은 것이다. 그런 이유로 우주와 천체 물리학에 관해 세세히 다루진 않지만 대신 다양한 부분을 재미있게 이야기하고 있다.

Brian Greene & Sheldon (동영상 링크)

시즌 4의 20편에서는 물리학자이자 끈이론학자인 브라이언 그린 Brian Greene이 첫 화면부터 이번에 출간한 그의 저서 The Hidden Reality의 출판 기념회에서 강연하는 장면으로 등장한다. 실제 브라이언 그린은 매우 어렵고 난해한 물리학 이론들을 적절한 비유를 곁들여 일반인들도 쉽고 재미있게 이해시키는 능력이 뛰어난데 쉘던은 이러한 브라이언 그린을 비웃고 있는 장면이다.

이 박사님은 잘난것도 모자라 얼굴까지 훈남이다!

[우주의 구조]는 일반인에게도 강추~

그는 우리에겐 학자보다는 작가로서 더 유명한데 세계적인 베스트셀러이자 과학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필독서로 꼽는 [앨러건트 유니버스The Elegant Universe]와 [우주의 구조 The Fabric Of The Cosmos]를 집필하였다. 아직 [앨러건트 유니버스]는 읽지 못했지만 [우주의 구조]는 정말 강추다. 정말 쉽고 재미있게 쓰여 있어서 일반인들에게도 추천한다. 하지만 아쉽게도 책의 중반이 넘어가면서는 난이도가 상승하기는 한다. [앨러건트 유니버스The Elegant Universe]는 다큐멘터리로도 제작되었는데 국내에는 예전에 EBS에서 3부작으로 방영해 준 적이 있어 재미있게 보았다.

올해 초 출간한 [The Hidden Reality]. 브라이언 그린의 책은
과학교양서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도 꽤 많이 팔렸으니까 이 책도 출판해 주겠지!

시즌 5 혹은 이후 시즌에라도 언젠가는 반드시 나올 듯한 과학계 인사를 꼽아보자면 아직까지도 개구쟁이 같은 얼굴을 가지고 있는 미치오 카쿠 박사님을 예상해 본다. 이 박사님 성향이라면 나왔어도 열 댓 번은 나왔어야 하는데 어디서 뭐하고 계시는 거지?!

뉴욕 시립대 이론물리학과 석좌 교수이자 과학저술가로 과학의 대중화를 위해
정말 동분서주하시는 대단한 분이다. 이 분 역시 브라이언 그린 못지 않게
글을 참 쉽고 재미있게 쓴다.
국내에는 미치오 카쿠 박사님의 책이 4권 출간되었는데 이 중에서
[아인슈타인의 우주]를 강추한다. 아인슈타인과 상대성이론을
이해하는데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책이다. 
데이비드 보더니스의 [E=mc2]과 같이 읽는다면 더욱 좋다.


덧글

  • draiden 2011/10/08 03:50 # 삭제 답글

    조지 스무트(노벨 물리)가 있을 줄 알고 와봤는데 의외네요. ㅎㅎ
    그린과 가쿠를 거물급 인사로 소개하는 것도 이해하기가 힘들고;;
  • self_fish 2011/10/08 14:53 #

    과학의 대중화를 위해 애쓰고 있다는 의미로의 '거물'이라고 해두죠~ ^^
  • 모모 2011/10/08 23:25 #

    뭐 당신은 얼마나 더 거물이길래 그런 소리 하나요? =_= 물리학과도 아닌 사람도 저 사람들 얼굴 이름 다 아는데...
  • draiden 2011/10/10 02:06 # 삭제

    제가 거물이라야 가쿠와 그린을 지적할 수 있는건가요? 그린과 가쿠 모두 애매모호한 메타포로 악명높은 편인데(다행히 두분은 도킨스 같은 3류 철학가에 비하면 훨씬 건전한 편이죠.) 다짜고짜 '당신'에 '그런 소리' 운운하시는 것이 모모님의 저렴한 인격을 대변하는 듯 합니다.

    그리고 물리학과도 아닌 사람이 저 사람들 얼굴 이름 다 안다는 것은 굉장히 허튼 소리입니다;;
  • ㅇㅇ 2014/04/13 08:44 # 삭제

    조지 스무트, 그때 빅뱅이론에 출연했었죠. 실제 시리즈의 엄청난 팬이고 자원하셨다고 들었어요. 위 목록에 있었어야 하죠. 빅뱅이론에 출연한 카메오 과학자들, 사실 엄청나게 많은데, 일일이 다 거명하기 힘든 점은 분명 있을 겁니다.
  • ㅇㅇ 2014/04/13 08:49 # 삭제

    하지만 무슨 거리를 어슬렁 거리는 사이비 종교 추종자도 아니고, 과학이 건전하네, 그렇지 않네를 따지면서 무슨 중세 교회 재판 진행자처럼 스스로의 고정관념에 부합되지 않으면 3류 철학자라고 칭하고, 대중과의 소통을 취하고자 하는 과학자들은 이단이라고 몰아 세우고, 남의 인격을 무시하면서 자신의 인격을 돌아보지 않는다는게, 전혀 과학적이지 않아요. 포퍼는 과학을 반증이 가능한 학문이라고 했는데, 반증은 커녕 이해도 못하고 있다는 걸 지적하는 겁니다
  • self_fish 2014/04/15 16:12 #

    이 글을 썼던 당시에는 조지 스무트를 알지 못했습니다. ^^; 그 분이 노벨상을 받고 나서야 알았습니다.
  • Cranberry 2011/10/08 09:10 # 답글

    저분 타이타닉 별자리 가지고 제임스 카메론과 투닥투닥했다는 그 분이네요 ㅎㅎ
  • self_fish 2011/10/08 14:53 #

    아. 맞다. 그랬었지요~ ^^
  • 오호라 2011/10/09 01:10 # 삭제 답글

    과학계의 거물이라길래 모르는 사람이겠거니 했는데, 두 분 책 모두 읽어본 적이 있네요. 조금 다른 의미로도 거물이었어요.
  • 찬란한 2012/05/26 20:32 # 답글

    재미있네요^^
  • self_fish 2012/05/31 10:00 #

    반갑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