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미컬 코믹스: 플라스틱 by self_fish

1800년대 후반만 하더라도 무역선에는 지금의 관점에서 보자면 너무나 기괴하고 형편없이 보이는 물건들, 동물의 뼈와 가죽, 배설물, 넝마, 식물의 진액 등이 잔뜩 쌓여 있었습니다. 이것들은 우리 생활의 필수품을 만드는 사용한 재료였습니다. 플라스틱이 등장하기 전까지 인류는 필요한 모든 재료를 자연에서 구해야 했습니다. 예를 들어 칫솔은 동물의 뼈에 돼지털을 붙여서 만들었습니다.

플라스틱이 등장한 후 인류의 소비문화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더이상 재료를 구하려 밀림을 뒤질 필요가 없어졌고, 제품의 가격이 낮아지면서 누구나 질 좋은 상품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과학자들은 더나은, 새로운 기능을 가진 플라스틱을 개발하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플라스틱은 단량체(monomer)라는 블럭들의 조합입니다. 그래서 플라스틱은 고분자라고 부릅니다. 어떤 성질의 블럭을, 어떻게, 얼마나 엮느냐에 따라 다양한 고분자 물질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블럭을 조립하듯 조립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연구자들은 이 배열을 제어하기 위해 연구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그 중 한가지 방법으로 체내에서 아미노산을 결합하는 리보솜과 같은 초소형 분자기계를 계발하려 합니다.

그리고 만화에선 언급하지 못했지만, 그렇게 한 때 인간의 착취로부터 자연을 구한 플라스틱은 역설적으로 현재 자연을 위협하는 가장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와 특히 미세 플라스틱 문제는 통제 불가능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또한 플라스틱의 등장이 코끼리 상아의 수집욕을 완전히 없애지는 못했습니다. 여전히 코끼리는 상아를 노리는 밀럽꾼들에 의해 멸종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최근에는 지구온난화로 영구동토가 녹으면서 드러난 맘모스의 상아를 노리는 밀렵꾼들로 인해 자연이 훼손되고 연구가 방해받고 있으며, 심지어 밀렵꾼들의 대책없는 발굴로 인해 거기에 잠들어있을 미지의 세균으로 인한 공중보건의 위협마저 언급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덧글

  • 레이오트 2018/04/16 14:54 # 답글

    고래도 코끼리처럼 플라스틱(정확히는 석유) 덕분에 멸종을 면할수 있었다고 하죠.
  • 엽기당주 2018/04/16 15:50 # 답글

    자연주의자들의 주장을 보면 인간이 살기 위해 합성화학물질이나 산업생산물을 버려야 된다고 하는데..그런 삶을 살기 위해서는 인류의 대부분이 다 죽어 없어지거나 혹은 지구를 몽땅 다 약탈해서 사막으로 만들어야한다는 것은 이야기 안하더군요.
  • 타마 2018/04/16 16:03 # 답글

    인간에게 플러스가 될수록 지구 어딘가에서는 마이너스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과거건 지금이건 잘 체감하지 못한채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코끼리의 멸종위기와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은 결국 같은 선상의 문제겠죠.
    인간은 과연 주변환경을 파괴하는 만큼 지구에게 돌려주고 있는게 있을까요?
    언제까지 지구가 불공정 거래에 어울려 줄지 걱정이 되네요.
  • 까마귀옹 2018/04/16 17:50 # 답글

    1. 오죽하면 지금 야생 코끼리 중에는 처음부터 상아가 아주 짧거나 아예 없는 코끼리도 많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긴 상아를 가진 코끼리들이 워낙 많이 죽다 보니, '자연선택'('인간 선택'?)에 따라 상아 없는 코끼리만 남게 된 거죠.

    2. 저 플라스틱에 대한 반감이 좀 다른 쪽으로 변질된 것도 있죠. 또다시 나오는 '천연 재료로 만들었음' 마케팅 말입니다. 이거 먹거리 뿐만 아니라 다른 공산품에도 의외로 많아요. 천연 재료로 만든 화장품, 천연 재료로 만든 옷, 천연 재료로 만든 가구 등등등......문제는, 이 '천연 재료로 만든' 제품이 오히려 플라스틱 등보다 더 환경을 파괴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
  • ak 2018/04/21 23:22 # 답글

    미세플라스틱이 국내 어패류에서 발견됬습니다 이게 몸속에 들어가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제가 예전에 독일인가 플라스틱 병에 담겨있는물에 달팽인지 뭔지? 담아놓고 봤더니 암컷화됬다고했나 생식전환됬다고
    이게 호르몬에 영향을 줄수있다고 한내용을 봤는데 도저히 못찾겠네요
    하여튼 플라스틱이 내분비계장애를 일으키고 여성형유방이나 생식기능저하 불임에 영향을 줄수있다고 봤습니다

    남자아인데 성기가 여자애같이 보이는 아이들 인터섹슈얼인 아이들 부모가 주로 맞벌이를 하는 경우였는데
    전자렌지에 플라스틱 용기를 돌려서 데워먹은게 영향을 줄수도있다고하더라구요 미국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플라스틱이 여자아이들의 성조숙증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해요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360747

    투명 비닐에도 들어있구요
    http://blog.naver.com/ecozenith/30022861162

    플라스틱을 피임할때 쓰기도 해요 임플라논

    http://weekly.donga.com/List/3/08/11/1019838/1
    성냥개비만 한 플라스틱 조각이 임신을 막아준다고?
    피하장치, 주사제, 호르몬 루프…어렵지 않은 피임의 세계

    박혜성 경기 동두천 해성산부인과 원장의 얘기다. 임플라논은 성냥개비 모양(4cm×2mm)의 피임기구로, 팔뚝 위쪽의 피부 아래 이식하면 3년간 호르몬이 방출돼 임신이 99% 이상 차단된다. 중간에 제거하면 바로 임신할 수 있다. 박 원장은 “우리나라 사람은 워낙 피임에 신경 쓰는 걸 귀찮아한다. 임플라논은 한 번 시술한 뒤 오랫동안 잊고 지낼 수 있다는 점에서 편리하다”고 설명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507218

    피하이식 피임제 '임플라논', 피해 사례 급증
    질 출혈 및 두통, 복통 등 호소... 의약품 피해 구조 방안 없어
    최근 한국오가논(네덜란드계 다국적 제약사)이 지난 2002년 5월부터 판매해 온 피하이식 장기피임제인 '임플라논' 부작용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관련 당국의 대응은 여전히 미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플라논'이란, 가로 4cm*세로 지름 2mm 정도 되는 성냥개비 모양의 봉을 팔의 안쪽에 이식하는 방법으로, 여성들 사이에서 인기있는 피임 방법의 하나다.

    의료진, 임프라논 시술 전 부작용 설명 제대로 하지 않아


    플라스틱하니까 생각나는게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새비지 그레이스에 나오는 집안이 열경화성 플라스틱 발명해서 부자된 사람인데...

    정작 그사람 자손은 바람피고, 아들은 엄마칼로 찔러 죽이고, 할머니도 찌르고 형무소에서 플라스틱백을 쓰고 자살 했습니다

    그리고 코끼리 상아는 보석이나 부적처럼 여겨지는것같아요
    전에 해피투게더에서 한 가수가 흰색이 자기한테 좋은색이라고 누구한테 들었는데
    자기 할머니가 주신 목걸이가 상아로 만들어진거라고 하더라구요

    https://www.bbc.com/korean/news-41731880
    상아 밀수 적발 '역대 최대'... 의미는?
    2017년 10월 26일
    이제는 통째로 아시아권에 수출되는 것보다 아프리카 내에서 팔찌와 목걸이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점 또한 강조했다.

    중국, 상아 가공·판매업체 폐쇄…코끼리 웃을 수 있을까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nimalpeople/wild_animal/826446.html#csidx37ee0fda29d12d998997c3bcf5d8c50
    아프리카코끼리가 물을 먹고 있다. 상아는 국가간 거래가 금지됐으나, 무장반군 등의 자금 통로로 이용되면서 밀거래가 계속되어 왔다.

    코끼리, 바다코끼리, 외뿔고래 등의 동물의 신체를 이용하여 만드는 상아 수공예품은 고가에 거래되면서 야생 보전의 위협 요소가 되고 있다.
댓글 입력 영역